본문 바로가기

육묘일기

털 날리기가 심한 고양이 어떻게 해야할까?

728x90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함께 사는데는 유일한 한가지 단점이 있습니다. 제목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그것은 바로 털입니다. 저는 장모종 고양이인 페르시안 계열 먼치킨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털이 정말 어마어마하게 많이 날리는 편입니다. 더군다나 저는 비염이 있어서 심할때는 재채기를 상당히 많이 하는편입니다. 

 

하지만 털만 아니라면 정말 장점박에 없기 때문에 이 마저도 단점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외출할때 입을 옷들이나 집안 바닥 구석구석 온통 고양이 털로 도배가 된것을 보면 털 관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은 제가 털관리를 어떻게 했는지 경험담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장모종 털 관리

장모종 고양이의 경우 털이 얇고 가벼워서 쉽게 날립니다. 처음에는 털에 큰 신경을 쓰지 않았는데 언제부턴가 의자에 앉고 일어설때, 걸어다닐때 조금만 움직여도 공기중에 털이 둥둥 떠다니는것이 보였습니다. 청소기로 정리를 한다 하더라도 쉽게 정리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애완동물 털을 흡수하는 기계는 없을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빗질 열심히 하기

첫번째로는 빗질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주기적으로 빗질을 해주지 않으면 죽은 털이 몸 안에 그대로 남아있게 되면서 고양이가 뛰어다닐때 더욱 쉽게 털이 빠지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주기적인 빗질을 통해 죽은털을 정리해주는것이 좋습니다. 

 

돌돌이 테이프 자주 하기

돌돌이 테이프는 필수로 구매하시는게 좋습니다. 저같은 경우 여러가지 돌돌이 제품들을 사용해봤지만 테이프가 양방향으로 뜯기는 제품보다는 한쪽 방향으로 뜯기는 테이프가 가장 편했습니다. 또한 점선이 촘촘하게 이어져 있어야 테이프를 뛸때 엉키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애완 동물용 공기청정기도 하나의 방법

공기 청정기를 구매했습니다. 돌돌이와 빗질, 청소기로도 감당이 되지 않아서 공기청정기를 구매했는데 확실히 이전보다 훨씬 쾌적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래도 공기중에 미세 털이 많이 떠다니기 때문에 한계가 있는데 반려동물 공기청정기를 통해서 공기 질이 향상됬다는 것을 느끼는 편입니다. 


끝판왕 미용

가장 효과를 많이 봤지만 망설여지는 부분입니다. 바로 미용입니다. 이 부분의 경우 대부분의 고양이를 미용시에 마취를 해야 한다는 단점과 스트레스가 발생될 수 있다는 점이 있습니다. 또한 고양이는 미용을 원하지 않는데 집사가 편해지려고 하는것이 바로 미용이라는것을 분명히 알아야 합니다. 

 

고양이는 미용을 해달라고 한적이 없습니다. 자연의 이치에 따라 털이 자라고 죽은털이 빠지는것 뿐이지만 집사가 감당이 안될 정도이기 때문에 아쉽지만 미용을 시켜서 털을 방지하는것이기 때문입니다. 저 역시 털이 감당이 되지 않자 미용을 했습니다. 

 

효과는 아주 좋습니다. 털이 전혀 날리지 않고 이전보다 훨씬 쾌적해진것을 매우 체감합니다. 하지만 현재 미용을 한 시점으로부터 약 3개월정도가 지났는데 굉장히 빠른 속도로 다시 털이 자랐습니다. 그렇다고 미용을 다시 할 생각은 없습니다. 조금 번거롭더라도 빗질과 다른 방법들을 좀 더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끝으로 결론을 내려보자면

고양이의 털은 어쩔 수 없다. 정 감당이 되지 않는다면 미용을 시켜야 하는데 미용 후 털 자라는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다. 그렇기 때문에 애완동물용 공기청정기, 청소기 하루에 2번 돌리기, 돌돌이로 집안 곳곳 틈나는대로 털 제거해주기, 빗질 열심히 해서 죽은털 제거해주기 정도로 해결방안에 대한 결론을 내려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