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묘일기

고양이 우다다, 원인과 층간 소음 방지를 위한 방법

728x90

안녕하세요 가끔 고양이가 집 안을 우다다! 하고 뛰어다닐 때가 있습니다. 주택이라면 큰 상관이 없겠지만 방음이 취약한 공동 주택 및 아파트에 거주하시는 분들은 아랫집 눈치에 가슴이 불안하실 겁니다. 고양이가 밤중에 우다다를 하는 원인과 이를 예방하는 방법, 층간 소음 방지법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고양이 우다다란?

고양이가 한밤중에 갑자기 우다다다! 바닥을 뛰어다니는 행동을 보일때 이를 표현하는 단어입니다. 고양이 무게가 나갈수록, 야심한 밤일수록 이러한 우다다 소리가 아래층에 전달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고양이 우다다 원인은?

활동량 부족

대표적인 원인은 활동량의 부족입니다. 집 고양이의 경우 대부분의 시간을 자신의 영역권인 집 안에서 보냅니다. 그러다 보니 길 거리를 방황하는 고양이들처럼, 긴장도 하지 않고, 실제 생존을 위한 사냥과 영역싸움의 과정 역시 없습니다. 추가적으로 집사가 직장을 다니거나 놀아주는 시간이 부족하다면 활동량이 부족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어린 고양이일수록 우다다 비율 높음

또한 어린 고양이일수록 이러한 증상이 더욱 잘 발생할 수 있습니다. 고양이는 집에서 반려묘로 생활하더라도 야생의 습성이 남아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사냥 놀이에 대한 본능이 발현되는 것이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보통 배변 전후로 우다다를 시전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러한 이유는 야생에서 배변을 보고 빠르게 은신처로 뛰어서 들어가는 습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조금은 슬픈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상상속의 사냥 놀이를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집사는 다른 일을 하고 있는데 혼자서 특유의 엉덩이를 살짝 들고 몸 앞쪽을 납작하게 만드는 사냥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고양이가 상상 속의 사냥감을 그리는 과정이라고 합니다.

 

신체에 이상 반응을 느꼈을 때

간지럽거나 가려울때 역시 우다다를 합니다. 고양이는 평소와 다른 촉감이나 느낌을 갑자기 감지하면 외부의 위협일 가능성을 생각하여 최대한 빠르게 그 자리를 피합니다. 따라서 고양이가 평소보다 더욱 우다다를 자주 하고 울음소리를 내는 등 불편해 보인다면 자세하게 살펴 봐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고양이 우다다 예방법 방지법

충분한 놀이시간을 갖는다

먼저 환경 풍부화를 해주는것이 좋습니다. 환경이 지루하지 않아서 계속 흥미를 가질 거리들을 늘려주어야 합니다. 가장 좋은 것은 집사가 고양이와 함께 놀아주는 시간을 늘리는 것입니다. 그것이야 말로 고양이에게는 최고의 환경 풍부화이자 행복일 것입니다. 밤보다는 낮에 많이 놀아주어 에너지를 소모시켜주는 것이 야간에 우다다를 막을 수 있습니다. 

 

고양이가 좋아하는 장소 만들어주기

자신의 고양이의 생일에 캣타워나 캣휠을 선물해주는건 어떨까요? 특히 캣타워는 고양이에게 필수적으로 필요한 공간이기도 합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장소를 가지지 못한 고양이의 경우 방광염에 걸릴 확률이 더욱 높다고 합니다. 또 집사가 직장인이라면 고양이는 집 안에서 자신만의 안락한 공간을 즐길 필요가 있습니다. 

 

활동량을 늘려주기 위해서 스크래쳐, 캣휠, 캣타워등의 공간을 선물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신나게 놀아주고 간식으로 마무리짓기

필자가 즐겨하는 방법입니다. 퇴근하고 고양이를 놀아주다 보면 지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는 간식을 급여하여 사냥감에 대한 욕구와 관심도를 떨어트릴 수 있습니다. 간식을 먹은 뒤 간단하게 마사지를 해주고 고양이와 함께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고양이 층간소음을 막기 위한 방법은?

밤에 우다다를 하게 되면 약 40~50 데시벨의 소음이 발생하게 됩니다. 주간이라면 그렇게 심한 데시벨은 아닙니다. 하지만 야간이라면 상황이 달라집니다. 취침 중일 수 있고 휴식 중일 수 있는 아래층 이웃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바닥에 매트를 설치하는 방식을 선택했습니다. 고양이가 우다다를 하더라도 기존에 장판 위에 곧바로 그 충격이 전해지는 것을 막아 줄 수 있으며, 고양이의 관절이 다치는 것 또한 방지할 수 있어서 좋은 방법입니다. 

 

실제로 강아지나 고양이의 경우 매트가 없는 맨바닥에서 뛰어다니다가 슬개골이 탈구되는 현상이 잦기 때문에 매트를 설치해주는 건 단순히 층간소음뿐 아니라 고양이의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 파이채굴러 2021.06.12 14:44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